MY MENU

자주묻는질문

제목

입냄새가 나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?

작성자
관리자
첨부파일0
추천수
0
조회수
3282
내용
구취의 원인은 무엇인가요?

크게 보면 구강내적인 원인과 구강외적 원인으로 볼 수 있습니다.
전문가들의 연구 및 임상 경험에 의하면 구강내의 원인이 85%내지 90%정도라고 보고 있습니다.
이중 구강내 원인이 주로 치주병이나 혀 뒤의 세균막이나 음식물 찌거기에 의한 것입니다.
이런 부위에 포진하고 있는 세균들이 부패한 휘발성의 황화합물을 생산하기 때문에 이 황화합물의 독특한 냄새가 바로 구취를 만드는 것이지요.


A.구취의 구강내 원인은 무엇이며 어떻게 치료 할 수 있나요?

①먼저 잇몸병 즉 치주 질환이 있습니다.
잇몸병을 일으키는 것은 치태라 하여 일종의 세균막이라 할 수 있습니다. 특히 세균덩어리가 이와 잇몸 사이에 이와 잇몸 사이에 있는 틈새에서 닦이지 않고 계속 있게 되면 세균들의 부패한 냄새 특히 황 화합물의 가스가 악취를 내게 되는 것입니다. 이런 원인의 제거를 위해서는 적절한 잇몸 치료와 지속적이고도 철저한 구강위생이 중요하다고 하겠지요.

②그리고 치주질환과는 약간 다르긴 하지만 최근의 연구에서 밝혀지고 있듯이 혀 뒤에서 기인한 구취가 있습니다.
혀 뒤에서 기인한 구취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것은 코 뒤로 넘어가는 분비물입니다. 코 주위에는 부비동이라 하여 몇 개의 동굴같이 생긴 공간들이 있습니다. 여기는 호흡기 점막이 있어 코와 함께 흡입하는 공기를 걸러주기도 하고 덥혀주는 역할을 하기도 하지요. 또 소리를 낼 때 울림통의 역할도 합니다. 이 점막에서는 끈끈한 점액질을 분비하여 공기 중에 같이 들어온 먼지와 세균들을 묻혀서 거르고 점막에 머무르지 않도록 운반하는 역할을 합니다. 우리가 의식하지 못하는 동안에도 이 분비물들은 코를 통하여 나와서 목뒤로 넘어가 삼키게 되지요 .더구나 도시인구의 약4/1정도는 알레르기와 연관된 정상 분비물보다 많은 양의 분비물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. 이 분비물은 점도가 높아 잘 흘러 내려가지 않고 목과 혀 뒤 부분에서 저류되는 경향이 있습니다. 이 분비물 자체는 냄새가 나는 것은 아니지만 며칠이 경과하며 수백만개의 세균들이 증식하고 부패하며 마찬가지로 악취를 풍기게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. 이에 대한 치료로써 가장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혀 뒤를 잘 닦아 주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.칫솔이든 거즈든 상관이 없지만 좋은 것은 혀 닦기 전용 기구를 사용하는 것입니다. 혀 뒤를 닦아주는 것은 구취를 제거하는데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입안에 있는 전체 세균의 숫자를 줄여 주기 때문에 치주조직의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.

③심한 충치도 원인이 됩니다.
더구나 이의 씹는 면 외에도 이와 이사이에 음식물이 끼여서 생기는 충치일 경우 자주 끼는 음식물과 연관하여 더 잘 냄새가 나게 될 수 있지요. 이런 경우 물론 충치 치료가 그 해결책이겠습니다.

④또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잘 맞지 않는보철물입니다.
변연부가 많이 뜬다든지 하여 그 사이에 음식물과 치태가 끼면 이 또한 구취의 원인이 되지요. 이런 경우는 보철물을 잘 맞게 해 주어야 하고 때에 따라 위생적 디자인으로 해야 할 필요가 있지요. 또 먼저 아쉬운 대로 보철물 주위를 깨끗이 치료하고 적절한 위생 보조기구를 이용하여 청결을 유지하여 주는 것이 필요 합니다.

⑤구강 건조증도 구취의 주요한 원인중의 하나입니다.
구강이 건조하게 되면 입안에 많은 변화를 일으키게 되는데 무엇보다도 액내에 세균의 농도가 더 높아지게 됩니다. 그리고 이 세균으로 말미암는 가스가 공기 중으로 더 쉽게 증발하게 됩니다. 이럴 경우 꽤 멀리일 경우도 강한 구취가 느껴지게 됩니다. 더구나 구강 건조증은 입안의 화학적성분의 균형도 변화시켜 구취의 원인인 혐기성 세균의 증식을 더 촉진하게 됩니다. 그리고 원래 타액은 자정역할을 하게 되는데 이 자정 역할이 감소되므로 더 많은 세균과 탈락세포 잔여물들이 구강 내에 쌓이게 되지요. 이러한 구강 건조증의 원인은 노화, 불충분한 수분 섭취, 알콜이 함유되어 있는 가글제의 사용 또는 혈압 강하제 같은 약제의 사용 등입니다. 이 구강 건조증은 구취 외에도 입안에서 금속 맛이 나게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. 아침에 일어나서 입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것도 아침에 입이 마르기 때문이죠.
이것을 해결하기 위한 실제적인 방법은 설탕이 들어있지 않는 껌은 씹거나 하루에 8컵 정도는 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.


B.구취의 구강 외 원인은 무엇이 있나요?

구취의 구강외적인은 주로 내과적인 원인으로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전신적인 문제가 폐를 통하여 증발하여 호흡기로 내보내져서 나는 구취입니다. 흔히들 내과적인 원인을 생각하면 속이 안 좋은 것을 이야기 하는데 이것은 잘못된 것입니다. 혹시 트림을 할 때면 몰라도 평상시에는 식도 중간에 문이 달려 있어 위의 냄새가 입으로 나오지 않습니다. 어떻든 호흡기를 통해 구취를 발생하는 전신질환에는 당뇨(과일냄새), 신부전증(생선냄새), 간기능이상, 폐 및 호흡기의 감염 등이 있습니다. 그러나 앞서 말했듯이 이러한 원인은 극히 적습니다.
0
0

게시물수정

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

댓글삭제게시물삭제

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